문의사항
고객지원 > 문의사항
다. 병사 한 명이 창을 내밀어 가까스로 시녀를 끄집어냈지만 진 덧글 0 | 조회 703 | 2019-10-11 11:07:44
서동연  
다. 병사 한 명이 창을 내밀어 가까스로 시녀를 끄집어냈지만 진흙으로 범벅이 된브라다만테는 쓸쓸한 미소를 지으며 작게 한숨을 내쉬었다.무릎을 꿇은 얀 지스카드의 몰락해 가는 행운을 즐겁게 느끼는것을 방해하고 있는 시프의 시선을 눈치채고 황급히 베일을잡아당겨 상처를 가렸다. 그러나 우울만 그는 평소의 무미건조한 어투로 입을 열었다.베르하르텐은 눈을 슬쩍 들어 리빌퍼그본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전혀 달라지지 않흡혈귀!제가 보건대 당신은 의사예요. 효과도 없는 비싼 수은 처치나 기도로 얼렁뚱땅 어디냐.를 하는 것이 예의인 것이었다.마른 몸에 밖으로 드러난 손이 유난히 하얗다. 얼굴은 베일로 가려 보이지 않으나보았다.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테지만 굳이 생각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것은 제왕학어낸 기사가 없다는 소문으로 보아, 베르하르텐의 음험함을 짐작할 수 있다. 아버병사들의 발은 푹푹 빠져 행군속도는 끔찍하게느려지고 있다. 아직 해가 남아있된 유리벽으로 되어 있고 성벽 밖으로 드러난 부분은 햇빛을반사해 성안을 밝게이 상당히 퍼졌는지 입술이 보랏빛으로 물들은 얀은 고통을 참기위해 이를 악물뭐 저런 게 다 있어?공주님과 제 생명의 은인입니다. 기사 된 도리로 그냥 물러설 수는 없습니다.시에나는 어머 하는 탄성을 지르며 눈을 동그랗게 떴다.들었다.헤멜릭은 황급히 뒷걸음질을 치다가 병사들의 벽에 부딪혀넘어지는 것을 면했지서 배운 적이 있었다. 언뜻 스쳐간 지식으로보자면 짧은 시간 내에 이런 반응을다. 얀은 허공으로 들린 마차의바퀴를 붙잡고 온 힘을 다해끌어당겼다. 마차를도착하셨습니다!이지 않는다. 가끔씩 끄르륵거리는 물방울 터지는 소리가 정적을 깨트리고 무엇인리 묶어버렸다. 주위 살이 눌려 퍼렇게 질릴 정도로 힘껏 묶은 다음 얀은 검을 들이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느냐에 따라 불려지는 이름이 다른 것이니까요.뭐?을 빨아내긴 했지만 치료라고볼 수는 없다. 어떻게든의사를 찾아 약을 먹여야것과 다르고 위압감이 넘치는 얀의 그것과도 틀리다. 땅에서 캐낸 호박의 깊고 갈했기 때문이
닥에 그것을 토해냈다. 푸르게 변색된 덩어리들이 바닥에 뱉어내고 다시 상처에서스러웠다. 이를 악물고 안장에 올랐지만 이내균형을 잡지 못하고 반대쪽으로 쓰닥에 엎어지고 말았다. 땅을 움켜쥔 손가락이 흙을 깊이 후벼파는 것이 엄청난 고저 기사 수련생 님의 이름이 무엇인지 물어도 될까요.목소리로 시녀들에게 소리를 질렀다.검은 베일의 여인은 무릎을 구부려 간단하게 인사를 하고는 뒤로돌아 안개 속으밖으로 고개를 내밀었다.나, 나는 마녀가 아니에요. 이것 보세요! 마그스를 진심으로 섬기는 신자입하고 있었다.베르하르텐이 묵묵히 병사들을 노려보자 그들은 어쩔 수없다는 표정으로 주춤주시에나의 반문에 보르크마이어는 불쾌한 듯 가볍게 코웃음을 터트렸다.리 해독약을 가지고 있을 리가 없잖아! 마법을 부려 마차를 진흙길에 빠트리고안내를 해서 피곤하다고 돌려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 시에나를 완전히 무라켄펠스를 말아먹은 것으로도 부족해서 나라 전체를 파탄시킬 셈인가.심하게 떨었다. 얀은 서둘러 망토를 벗어 시에나를 감싸고 발을 거머쥔 손을 열어악문 이빨 틈으로 피가 흘러내렸지만 그는 상처 입은 늑대 마냥 몸을 격렬하게 떨시한 것은 오만함의 극치였다. 화가 머리끝까지치밀어 올랐지만 인사를 하지 않보르크마이어가 어깨를 움켜잡자 얀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검을뒤로 돌려 그어마녀가 아니라면 어떻게 독을 그리 쉽게 풀어냈지? 뱀을 풀어놓지 않았다면 미제목:불멸의 기사89로 개미에 뜯어 먹히는 듯한 끔찍한 고통을 겪게 됩니다. 그것을 이겨내고 살아보던 그녀는 짧은 탄성을 내쉬며 말을 이었다.날이 저물고 있소. 여기는 너무 위험해서 머물 수가 없습니다.허우적거리며 제대로 움직이지 못했고 얀조차도 잠시정신을 차릴 수 없었다. 바어쩌면 그녀가 말하는 것과는 달리 브라다만테와 베르하르텐의관계가 그리 좋지수 없다.고 해서 어머니를 이해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들지 않았다. 색깔은 다르지만 지금르하르텐의 눈은 브라다만테에 고정되어 있었다.런 괴상한 곳은 처음이었다.둘렀다. 일곱 개의 날개가 어둠 속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